파푸아뉴기니에서 온 감사 편지
“아이들 교육을 위한 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안녕하세요?아라이미리 도움이신 마리아 성당은 파푸아뉴기니에서도 매우 외진 곳에 있습니다. 수도인 포트모르즈비에서는 400km 떨어져있고, 걸프주의 해안을 따라 위치하며, 가장 가난한 주(州) 중 한 곳입니다. 이 선교지는 살레시오회 PGC(파푸아뉴기니-솔로몬제도) 부관구의 관할에 있습니다. 지역을 발전시키기 위한 주요 목표 중 하나는 바로 기초 단계에서 아이들을 교육하는 것입니다. 본당에서는 유아 프로그램을 위한 세 개의 러닝센터를 본당 관할 세 개의 거점 마을에 지을 수 있었습니다. 유아들을 위한 교육과 본당 전체의 모든 아이에게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센터를 설립하였습니다. 세 개의 센터에는 총 180명의 아이가 있습니다. 각 센터는 세 단계의 레벨로 나눠 프로그램을 제공합니다. 레벨 1은 5세 아동, 레벨2는 6세 아동, 그리고 레벨3은 7세 아동을 위한 단계입니다. 각 센터는 3명의 교사가 학년별로 아이들을 가르칩니다. 그래서 총 3개의 센터에 9명의 교사가 있습니다. 모두 센터가 위치한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젊은 엄마들입니다. 센터에 오는 모든 아이들은 매우 가난한 가정 출신입니다. 따라서 러닝센터는 배우는 학생들에게, 그리고 가르치는 선생님들에게 필요한 교재 등을 모두 제공해야 합니다.수단어린이장학회에서 받은 이 기금은 매월 교사들의 급여로 지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기금으로, 한 해 동안 안정적으로 센터를 운영할 수 있습니다. 러닝센터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9명의 교사는 모두 본당의 신자들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교육이 변화와 발전의 근간이라고 믿습니다. 특히 이곳처럼 주변부로서 환경이 열악한 지역에서는 더욱 더 그 중요성이 큽니다. 게다가, 교육은 항상 마음의 일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여러분의 선의와 관대한 마음과 함께 한다면, 우리도 이 선교지의 많은 가난한 아이들에게 손을 내밀어, 그들의 마음에 닿을 수 있다고 믿습니다. 이곳의 살레시안 선교사들은 사람들과 함께 현존하면서, 지역 내에서 함께 일하면서, 여러분이 관대하게 내밀어준 손과 함께 하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매일 여러분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조셉 탄 신부 / 살레시오회 PGC 부관구
2019.10.07   조회수 | 192
케냐 마쿠유에서 온 감사 편지
“지붕을 바꾸고 태양열을 설치했어요.”수단어린이장학회 회원님들께, 먼저, 하느님께서 교회와 살레시오 가족에게 고 이태석 신부님을 선물로 주셨음에 감사드리며, 저희 돈보스코 고등학교의 지붕 교체와 태양열 설치를 도와주신 수단어린이장학회 회원님들과 주님의 거룩한 섭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8월 방학으로 완성될 것입니다.살레시오수도회의 저와 저희 선교지에 대한 깊은 형제애를 느꼈습니다. 제가 선교활동을 하는 동안 매년 후원금과 몇 차례의 프로젝트로 선교기금을 지원받았지만, 이번처럼 큰 감동과 사랑, 격려를 느껴보지는 못했습니다. 고 이태석 신부님의 주님께 대한 거룩한 사랑과 인류애의 실천을 위해 온 힘을 다해 분주하게 사셨던 그분의 삶을 보면서, 제 안에 신부님에 대한 깊은 존경과 연민의 마음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주님 곁에서 편히 쉬고 계실 신부님을 생각하며 위로를 받습니다. 케냐는 아프리카의 저개발 국가 중 하나이며, 현재 인구는 52억(세계 27위)으로 인구 밀도가 높으며 평균 수명은 60세 미만입니다. 현 정부의 노력으로 자국 생산과 국민생활 안전, 질병 보건 관리와 교육 증진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증대하고 있고 동아프리카 나라들과의 협력과 유대를 통해 나날이 발전하고 있습니다.하지만 기후의 이상변화로 농업에 종사하는 인구가 80% 이상 되는 이 나라에서 안팎으로 가난은 넓게 퍼져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변방인들의 삶에서 교육은 부차적인 일입니다.저희 마큐유 돈보스코 미션은 28년 전에 시작되어 현재 살레시오 남, 여 수도회가 3개 공동체를 형성해 함께 복음 선포와 교육을 통해 정직한 시민, 착한 그리스도인을 목표로 다양한 선교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기술학교, 인쇄소, 양재 편물, 미용학교, 유치원, 초등학교, 기숙사, 소녀들의 쉼터, 본당(공소 17개), 청원소, 진료소, 인근 초,고등 국립학교의 교리 사목과 주일 공소예절을 하고 있습니다.고 이태석 신부님의 삶과 말씀 "하느님은 정말 사랑이십니다."는 제게 주님의 선교 목표이며 우리가 모두 함께 이루어가야 할 공동 선교 목표라고 깊이 마음에 새기며 은총의 기회가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수단어린이장학회의 풍성한 열매를 위해 지속해서 기도하겠습니다.이쌍례 카타리나 수녀 / 살레시오수녀회
2019.10.07   조회수 | 211
동티모르에서 온 감사 편지
“가난한 아이들이 하느님의 마음을 체험합니다.”안녕하세요? 살레시오회 동티모르관구의 구이 다 실바 신부입니다. 작년 한 해 동안 수단어린이장학회는 총 3백24명의 동티모르 학생들을 후원해주셨습니다. 그중 2백24명은 라가 돈보스코 고등학교와 베니랄레 돈보스코 고등학교 학생들이었으며, 나머지 100명은 로스팔로스 돈보스코 고아원 아이들이었습니다. 라가 돈보스코 고등학교의 학생 1백32명 중 56명의 학생이 장학금을 받았고, 이는 2018년 한 해 미화 7천3백92 달러의 금액이었습니다. 게다가 마지막 학기에는 장학금을 받는 모든 학생이 기말 시험에서 좋은 성적으로 통과하였습니다. 장학금 지원을 받은 학생 중 27명의 학생은 각자의 반에서 5등 안에 드는 성적을 받았습니다. 베니랄레 돈보스코 고등학교는 92명 중 54명의 학생이 장학금을 받았고, 금액은 총 8천9백10 달러였습니다. 한 명의 학생만이 중간 성적을 받았고, 다른 학생들은 모두 좋은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심지어 26명의 학생이 반에서 5등 안에 드는 성적으로 학기를 마쳤습니다. 그리고 로스팔로스 고아원에서 지내는 100명의 학생이 2018년도 한 해 간식 지원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았습니다. 이 프로그램에는 총 2천6백40 달러가 한 해 지출되었습니다. 안타깝게도 11명의 학생만이 학업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학생들도 중간 등급의 성적에 도달했습니다. 동티모르의 돈보스코재단은 수단어린이장학회의 지원을 3년째 받고 있으며, 이에 대해 깊은 감사를 드리고 있습니다. 작년과 올해의 연속적인 지원은 세 개의 공동체에 장학금과 간식 지원을 가능하게 하였고, 2017년도에는 수단어린이장학회로부터 총 3만6천26 달러를 지원받아 로스팔로스 고아원의 리노베이션을 진행해 배관과 위생시설을 개선할 수 있었습니다. 끝으로, 수단어린이장학회의 장학금과 간식을 지원받은 우리의 가난한 많은 학생을 대신하여, 수단어린이장학회와 모든 후원자께 진심으로 감사를 전합니다. 우리 가난한 학생들에게 보여주신 여러분의 친절과 관대함을 통해 저희는 하느님께서 허락하신 선함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부디 이 프로그램이 계속 운영되어 보다 더 많은 가난한 학생들이 여러분의 나눔을 통한 하느님의 마음을 체험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2019.10.07   조회수 | 241
케냐 아두에서 온 감사 편지
+ 그리스도의 평화 수단어린이장학회 후원자의 모든 가정에 주님의 은총이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저는 꼰솔라따 선교 수도회 소속 이동욱 신부입니다. 지난 2월 24일에 여러분의 사랑과 도움 덕분에 케냐 말린디 교구의 아두 선교지에 다목적 강당의 축성식이 있었습니다. 현재 교구장의 부재로 교구장 대리 신부님과 신자들 그리고 지역 이장을 모시고 성대한 축제를 열었습니다.모두 선교지의 많은 변화에 하느님과 수단어린이장학회에 감사를 표했습니다. 아두 강당이 아두 선교지의 랜드 마크가 되었습니다. 이미 이장은 모임을 위한 강당 사용 여부를 물어보기도 했습니다. 이 강당의 완성으로 더운 텐트 안에서 땀을 흘리며 드리던 미사를 넓고 시원한 환경 아래에서 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교리교육이며 여러 모임을 보다 나은 상황에서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난 방학 기간에는 학생들이 와서 작은 공부방 역할도 했습니다. 차츰차츰 이들을 위한 체계적인 다양한 교육을 생각 중입니다. 특히 앞으로 유치원을 건립하면 애들이 점심을 먹는 공간으로 사용될 것입니다. 이 모든 것들이 수단어린이장학회가 아니었으면 시작도 못했을 것입니다. 아두 지역주민들과 신자들을 대신하여 무한한 감사드립니다. 다시 한 번 주님의 평화와 은총이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2019.06.14   조회수 | 236
페루 부칼파에서 온 감사 편지
+ 하느님의 평화와 사랑과 기쁨! 가난하고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의 친구인 수단어린이장학회 후원자분들께안녕하세요? 저는 예수의 까리따스수녀회 ‘리마의 성녀 로사 준관구’ 소속 클레오파 수녀입니다. 2011년 페루로 파견되어 2013년 2명의 외국인 동료 수녀님들과 함께 아마존 강의 원류인 우카얄리 강을 따라 형성된 페루의 아마존 도시, 부칼파에 새 공동체를 열면서 아마존 지역 선교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페루는 안데스 산맥의 영향을 받아 지리적으로는 동부와 서부가 정확히 분리되어 산악지역(Sierra), 해안가(Costa), 열대우림(Selva)으로 구분됩니다. 그리고 동부 열대우림 저지대(Selva)는 페루 전체 면적의 60% 정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곳 부칼파는 전형적인 열대우림 기후로 일 년 내내 높은 습도와 40도가 넘는 찌는 듯한 더위, 그리고 뭐니 뭐니 해도 다양한 벌레들이 참 좋아하는 지역입니다. 사실 선교 초기에 저희 3명의 수녀는 번갈아 가며 병을 앓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어느 정도 벌레들이랑 친하게 지내는 편이고 숨이 막힐 듯한 더위와 흐르는 땀도 어느새 자연스러운 일상이 되었습니다.현재 저희 수녀들은 부칼파 최초 성당인 ‘성녀 로사’ 성당에 거주하면서 전교 수녀로 일하며 동시에 주변의 가난한 아이들을 위해 어린이 무료 급식소와 방과 후 학교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편 공동체의 생활비를 벌기 위해 한 수녀님은 매일 오후 학교에 가서 아이들에게 종교 수업을 맡고 있답니다. 부칼파에 도착한 첫해 10월, 수녀원 뒤뜰에 망고가 주렁주렁 열렸었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니 망고가 누렇게 익기만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었던 건 아마존의 새들뿐만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동네 꼬마 친구들이 어쩜 일 년 전부터 수녀원 망고나무에 눈도장을 찍어 놨던 것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망고나무에서 망고가 떨어지기 시작하자마자 꼬마 친구들은 방과 후 부리나케 달려와 수녀원 문을 두드렸습니다. 그때 유독 눈에 뛰는 2명의 아이가 있었습니다. 이 아이들이 바로 우리 어린이 무료 급식소를 열게 한 발싸(Balsa-뗏목 집)에 사는 ‘로사와 베야’ 자매들이었습니다. 로사와 베야는 강물이 범람하는 우기 철이 되면 뗏목 집이 뒤집힐 수 있는 위험 속에서 살아가며 정화되지 않은 강물을 그대로 먹고 극도의 가난한 생활을 하는 아이들이었습니다. 이렇게 시작된 어린이 무료 급식소가 지금은 발싸의 아이들뿐만 아니라 강줄기를 따라 들어선 마을, 카세리오 ‘브리사스 데 아방까이’ 마을 아이들을 위해서도, 성당 주변의 열악한 환경 속에 하루 한 끼도 제대로 먹지 못하며 지내는 아이들을 위해서도 계속해서 점심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가난으로 인해 교육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배움의 시기를 놓쳐 버린 아이들이 항상 마음에 걸렸었습니다. 그리고 이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는 최소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은 것이 저희 수녀들의 마음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이렇게 수단어린이장학회의 도움으로 학교에 가지 못하고 길거리를 방황하는 가난한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오라또리오 강당을 건축할 수 있게 되어 얼마나 기쁘고 감사한지 모릅니다. 이 프로젝트가 시작될 수 있게 도와주신 수단어린이장학회 후원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한 저희 수녀들은 가난한 아이들이 이 공간의 주인이 되고 가난으로 잃어버렸던 배움의 기회를 이곳을 통해 다시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이 공간을 준비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 곳 아마존 지역의 가난한 아이들에게 배움의 공간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수단어린이장학회 후원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하느님의 축복이 늘 함께하길 기도하겠습니다.
2019.06.14   조회수 | 38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