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동신부님의 출국소식_ 2016년 9월 18일 인천국제 공항에서 [2]
2016년 9월 18일 인천국제 공항에서지난 7월 26일, 대한민국이 그렇게도 뜨거웠던 한여름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휴가차 귀국하신 이해동 신부님을 만났었습니다. 휴가동안 장학회 회원들과의 미사와 남수단의 선교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50여일의 휴가를 마치고 다시 소임지로 떠나시는 신부님을 배웅하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향했습니다.00시 40분에 이륙임에도 불구하고 20시도 안된 시각에 살레시오회 양승국 관구장 신부님과 백광현 부관구장 신부님께서 배웅 길인 공항에 도착하여 계셨습니다. “아이고 안 나오셔도 되는데.... 감사합니다.” 이렇게 말씀하시지만 반가워하는 마음이 얼굴에 묻어납니다. 장학회 오이화 이사님과 최승일 사무국장, 6개월간 남수단 톤즈에서 생사고락을 함께 했던 김동길 군이 배웅을 나왔고 톤즈에서 며칠간의 인연을 쌓았던 평화방송의 예상우 PD도 공항으로 달려 왔습니다. 작년 남수단으로 떠나기 전에 계시던 구로3동 본당에서 몇 분의 자매님들이 신부님의 출국 모습을 보기 위해 와 주셨습니다. 출국수속부터 말썽이 생겼습니다. 화물로 보낼 가방들 묶음부터 내용물 몇 가지에 문제가 생겨 수속대 앞에서 한바탕 난리가 납니다. 가방을 풀었다가 다시 묶었다가 그리고 다시 풀었다 묶었다... 우여곡절 끝에 출국 수속을 마치니 벌써 10시가 넘어버렸습니다.이제 여유를 되찾고 재회를 약속하며 기념사진을 몇 컷 찍었습니다. 공동체 형제들과, 장학회 식구들과, 그리고 공항에 나온 모든 이와.... 안 보이시는 한 분은 카메라맨 백 신부님이십니다.               관구장 신부님과 백 신부님은 아이스크림이라도 한 개 드시라는 것을 극구 사양하고 먼저 공동체로 돌아 가십니다. 남아 있는 식구들과 아이스크림 대신 도넛츠와 음료수로 출국 만찬을 가졌습니다.  만찬 도중에 잡힌 신부님의 모습이 참 애처롭습니다. 사실은 남수단의 안타까운 상황을 이야기하며 지은 표정입니다.   이제 출국시간이 가까워지며 출국장으로 향하는 길에 밝은 모습으로 다시 돌아 왔습니다. 마지막 작별인사를 나누고 어깨엔 또 큰 십자가를 지고 출국장으로 들어가십니다. 작년 처음으로 떠날 때와 이제 휴가를 마치고 떠나는 마음과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부디 몸 건강 하십시오. 함께한 모든 이가 한 마음으로 기도합니다.
2016.09.19   조회수 | 5141
이해동신부님과 수단어린이장학회의 만남 _ 2016.08.13
8월 13일 토요일 오후4시 살레시오회관구관 4층 성당에서는 이해동신부님의 미사와 선교지 이야기를 듣기위해 많은 분들이 모였습니다. 이해동 신부님과 수단어린이장학회의 만남의 시간 글보기..http://www.frjohnlee.org/frjohnlee/main.php?m=04&s=02&page=&t=r&n=28195
2016.08.17   조회수 | 925
이해동 신부님과 수단어린이장학회의 만남의 시간 [2]
<이해동 라파엘 신부님과 수단어린이장학회의 만남의 시간>8월 13일 토요일 오후4시 살레시오회관구관 4층 성당에서는 이해동신부님의 미사와 선교지 이야기를 듣기위해 많은 분들이 모였습니다. 이해동신부님은 2015년 3월말 고이태석신부님이 활동하시던 남수단 톤즈로 파견 되셨고 1년 반 만에 휴가를 받으셔서 한국에 오셨는데요. 이번 이해동신부님과의 만남에 우리장학회의 30여명의 후원자분들과 남수단 톤즈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 많은 분들이 함께 자리해 주셨습니다. 미사는 이해동라파엘신부님, 김용식베네딕토신부님, 위원식펠릭스신부님이 공동으로 집전해 주셨습니다.미사중 강론시간을 빌어 이해동신부님이 현지에서 겪었던 에피소드들과 그리고 선교사목활동을 하면서 느낀 현실적인 어려움들, 끝없는 내전과 부족간의 전투로 고통받는 아이들의 안타까운 이야기, 우리가 이해해야할 톤즈 현지 친구들의 생활상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면서 어쩌면 우리에겐 당연한 것이 그들에겐 너무나도 특별한 것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그들에게 내가 일방적으로 주는 것이라는 생각이 아닌 그들을 이해하고 좀 더 마음으로 포용하는 사랑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다시한번 되새겨 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해동라파엘신부님 특유의 유머러스한 말씀들로 진행되는 중에도 간간히 외면할수없는 그들의 아픈현실들이 참 안타깝고 안쓰러웠습니다. 그들에게 조금 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며 우선적으로 남수단의 평화를 위한 우리들의 기도가 절실히 필요함을 느꼈습니다. 많은 분들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미사후 간단한 다과를 하면서 못다한 이야기들을 나누며 친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함께 해주신 이해동신부님과 더운날씨에도 먼길 찾아와주신 수단어린이장학회 후원자 여러분 그리고 늘 곁에서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많은 분들게 늘 감사드립니다.더 많은 사진 보러가기..http://www.frjohnlee.org/frjohnlee/main.php?m=04&s=03&page=&t=r&n=28309
2016.08.13   조회수 | 6581
수단어린이장학회 제 2회 친교의 밤 ( 2016.05.28~2016.05.29 )
수단어린이장학회 제2회 친교의 밤(2016.05.28~2016.05.29)지난 5월 28일 , 29일 수단어린이장학회에서는 제 2회 친교의 밤 행사를 진행하였습니다. 수단어린이장학회 친교의 밤 행사는 지난 2014년 부터 장학회 후원자 분들과 이태석신부님의 사랑을 기억하며 사랑나눔을 실천하는 뜻을 가지신 많은 분들과 함께 서로간의 친목을 나누며 ,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취지의 행사입니다.2015년에는 메르스의 유행으로 인해 아쉽게 취소된 만큼, 올해는 많은 분들이 함께 자리해주셔서 기쁘고 뜻깊은 시간을 보냈는데요. 이 행복하고 마음 따뜻했던 1박 2일간의 기록을 여러분과 공유합니다. 입구에서 돈보스코 성인이 반갑게 맞이해주시는 살레시오피정센터에 도착했습니다. 반갑게 맞이해주신 이세바 신부님의 첫 인사를 시작으로 도착해서 짐을 풀기전 1박2일간의 일정소개와 살레시오회 피정센터의 안내를 들었습니다.피정센터 옆에는 묵상, 산책하기 좋은 아름다운 소나무숲과 해변이 자리잡고 있네요. 숙소 배정 및 휴식을 마치고 간단히 저녁식사를 한 후 세미나 실에 모여 수단어린이장학회 안정효 이사장님의 간단한 인사와 장학회 소개를 듣고, 영화 '성녀 파우스티나'를 감상했습니다. 이어서 친교의 시간을 가지며 맛있는 음식을 나누고 간단히 자기소개등을 하며 친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친교의 시간은 자유로운 분위기안에서 나에게 이태석신부님은 어떤 의미인지, 장학회와의 인연등을 이야기 하며 하나되고 공감할수있는 소통의 시간이였습니다.장학회 오이화 이사님께서 직접 만들어주신 예쁜 묵주팔찌는멋진 이야기를 들려준 세실리아 자매님의 특별한 선물이 되었네요. 즐거웠던 첫째날의 저녁이 지나고 다음날 아침에는 자연속에서아침이슬을 맞으며 산책과 묵상을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침산책과 맛있는 아침식사를 한 후 이세바신부님의 강의를 들었습니다.많은 분들이 머리위로 박수를 칠 정도로 행복과 웃음이 가득했던 강의였습니다.모두들 이세바신부님이 내주신 숙제는 하셨나요? ㅎㅎ가족들과 공감하고 배려하는 노력 다 하고 계시지요? ㅎㅎ어여쁜 꽃이 먼저 인사를 해주는 작은 성당에서 미사를 보았습니다.미사를 마치고 모두 함께모여 단체사진도 찍었습니다. 중식을 먹고 묵었던 숙소를 정리하고 보니 어드덧 아쉬운 작별의 시간이 왔네요.1박2일의 일정으로 처음보는 얼굴들 어색한 인사로 시작했지만 어느새 서로서로 정이들어버렸습니다. 아마도 모두들 같은 마음으로 사랑나눔을 실천하고 있기 때문이겠지요. 이태석신부님의 친구가되는 사랑, 거창함이 아닌 실천할수 있는 마음으로 나누는 사랑을 다시한번 깊게 새겨보는 시간이 였습니다.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1월에 있을 음악회, 그리고 내년에도 함께 해주실꺼죠?
2016.06.01   조회수 | 1900
제7회 감사음악회 슈크란바바 음악으로 만나는 이태석신부님
                  
2015.11.23   조회수 | 1150
    1   2   3   4   5   6   7   8   9   10